브라질 리우 예수상 “진주실크 한복 입다!”
브라질 리우 예수상 “진주실크 한복 입다!”
  • 김명신 기자
  • 승인 2024.06.10 11:52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리우 예수상에 한복 이미지 투사/진주시

진주시는 지난 7일 브라질의 대표 상징물이자 세계적인 관광 랜드마크인 리우 예수상에 한복 이미지를 투사하는 ‘프로젝션 매핑(Projection Mapping)’ 행사에 참여했다고 밝혔다.

브라질에서 개최되는 ‘한국의 빛-진주실크등’ 전시(6. 9.~8. 25.)와 주요 20개국(G20) 정상회의(11. 18.~19. 리우데자네이루)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기 위해 진주시와 문화체육관광부, 주브라질한국문화원, 주브라질대한민국대사관이 공동주최했다.

특히 예수상이 다른 나라의 전통 의상을 입은 것은 처음으로, 그 의미가 남다르다. 예수상은 한국의 오방색과 브라질 국기의 색상을 상징하는 청색 철릭 도포를 입었으며, 투사된 한복은 진주시가 제작 지원하고 지난 5월 철도문화공원 차량정비고에서 전시한 바 있는 드라마 <연인>에서 남자 주인공 남궁 민씨가 입었던 것으로 진주실크 홍보대사 이진희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의 작품이다.

실크등 전시/진주시
실크등 전시/진주시

또한 지난 8일 니테로이 현대미술관 메인홀에서 개막한 ‘한국의 빛-진주 실크등’ 전시는 6월 9일부터 8월 25일까지 열린다. 1200개의 진주실크 등불로 만든 터널과 3차원(3D) 달 조형물, 진주시 관광 마스코트 ‘하모’ 조형물, 한복 전시 등을 통해 문화 관광의 도시 진주의 아름다움을 풍성하게 선보일 예정이다.

이번 전시는 진주시, 주브라질한국문화원, 니테로이시, 니테로이 현대미술관 등 양국 정부와 지자체, 현지 문화예술기관 간에 긴밀하게 협업한 성과이며, 이를 통해 한국과 브라질의 문화적 유대감이 더욱 깊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지난해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개최된 진주의 빛 특별전은 상파울루시 관광부의 ‘주말에 꼭 가봐야할 곳’에 선정됐으며, 전시 누적 관람객 112,242명, 현지 언론 147건이 보도되는 성과를 이뤘다.

업무협약 체결/진주시
업무협약 체결/진주시

이날 개막식에서 니테로이시와 진주시는 지속적인 상호 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약속했으며, 니테로이 시 관계자는 양 도시 간 자매결연 추진도 제안했다. 이번 협약은 진주시와 니테로이시가 지난해부터 긴밀하게 협업한 성과이며, 이를 통해 한국과 브라질의 문화적 유대감이 더 깊어지고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가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.

행사에 참석한 차석호 부시장은 “진주시의 축제, 문화, 실크등이 남미지역에 대한민국을 대표한 문화콘텐츠로 알려지게 돼 자랑스러우며, 개막식 반응을 보니 진주시의 문화콘텐츠가 세계 어느 곳에서도 통할 것으로 생각된다. 앞으로도 진주실크 전시를 세계적으로 개최해 문화 매력 국가를 알리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”고 소감을 전했다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